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보도/설명

제목
춘사월에 듣는 창경궁의 나무 이야기
등록일
2024-04-02
주관부서
궁능유적본부, 창경궁관리소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297

‘역사와 함께하는 창경궁 나무이야기’(4.6.~11.30, 매주 토·일)… 수목 5만 3천여 그루와 원앙 등 도심 속 궁궐의 자연 체험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경궁관리소(소장 김미란)는 (사)한국숲해설가협회(대표 김국회)와 함께 오는 4월 6일부터 11월 30일까지(8월 제외) 매주 토·일요일 오후 2시에 창경궁의 역사와 나무에 대한 전문해설을 들으며 창경궁을 관람할 수 있는 「역사와 함께하는 창경궁 나무이야기」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역사와 함께하는 창경궁 나무이야기」는 창경궁관리소가 2017년 (사)한국숲해설가협회와 창경궁의 나무해설 프로그램 공동 운영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을 통해 올해로 8년째를 맞은 궁궐 조경 및 수목 전문 해설 프로그램이다.

창경궁은 1484년 조선 9대 임금인 성종이 창건한 궁궐로, 왕실의 생활공간으로 주로 사용되었다. 일제강점기 이후 많은 전각들이 철거되었고, 이후 1983년 복원공사를 통해 일부 건물들이 복원되었지만 아직도 복원되지 못한 많은 건물터에는 전통 수종 등 다양한 나무들이 심어져 있다.

현재 창경궁에는 동궐도(東闕圖) 상에 존재했던 것으로 보이는 선인문 앞의 회화나무, 춘당지 부근의 수령이 500여 년으로 추정되는 느티나무, 백송, 주목 등의 고목들을 포함하여, 2023년 기준으로 교목 95종, 관목 78종 등 약 5만 3천 여 그루의 수목들이 있다.
* 동궐도(東闕圖): 1826년에서 1830년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창경궁과 창덕궁의 궁궐 그림

이번 프로그램은 토요일에는 춘당지 일대를, 일요일에는 궐내각사(궁궐 내 관청)터 일대를 돌며 조선 궁궐의 조경 원칙, 동궐도 상의 나무, 창경궁의 식생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으며 탄소중립의 중요성도 함께 알아보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또한, 4월 봄꽃이 만개하는 시기에 맞추어 시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봄이 되어 다시 찾아온 춘당지의 천연기념물 ‘원앙’도 함께 볼 수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현장에서 선착순 20명까지 무료(창경궁 입장료 별도)로 참여할 수 있으며, 매주 토·일요일 오후 2시 창경궁 옥천교 앞에서 시작해 1시간 30분 가량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창경궁관리소 누리집(cgg.cha.go.kr)을 참고하면 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경궁관리소는 문화유산과 자연유산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전해져 온 우리의 대표 국가유산인 궁궐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 국민의 향유 기회를 확대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운영하는 적극행정을 이어갈 것이다.



‘역사와 함께하는 창경궁 나무이야기’ 참여한 관람객들(‘23.4.)< ‘역사와 함께하는 창경궁 나무이야기’ 참여한 관람객들(‘23.4.) >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창경궁관리소 김미란 서기관(☎02-2172-0100), 정일심 주무관(☎02-2172-0106)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페이지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