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보도/설명

제목
「제52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개최
등록일
2022-11-24
주관부서
국립무형유산원, 전승지원과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110

대통령상 등 수상작 시상·전시 / 11.24.(목)~27.(일) 창원컨벤션센터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경훈)과 한국공예협동조합연합회(회장 소순주)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경상남도와 중소기업중앙회가 후원하는 「제52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이하 “공예품대전”)이 11월 24일부터 27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경상남도 창원시)에서 개최된다.

  1971년 첫 회를 시작으로 올해로 52회째를 맞는 공예품대전은 전통적인 기틀 아래 현대적인 트렌드로 창작된 우수한 공예품을 발굴·육성하여 우리나라 공예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행사이다.

  이번 공예품대전에는 목칠·도자 등 6개 분야에서 총 2,012개 작품이 접수되었으며, 16개 시·도별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437개 작품에 대해 1·2차의 심사를 통해 대통령상을 비롯한 총 229개 작품이 개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통령상에는 정지윤 작가가 출품한 ‘차(茶)곡(穀)차(茶)곡(穀)’이 선정되었다. 다(茶)기, 주(酒)기 세트인 이 작품은 모던하고 단순한 디자인적인 특징에 청자의 신비로운 푸른빛을 더하여 한국적인 감성과 동시대의 미학을 함께 품은 공예품으로 완성도, 상품성, 창의성 등에서 심사위원단 모두의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국무총리상에는 인현식 작가의 ‘흑토 마주보기 티세트’가 선정되었으며, ▲문화재청장상은 김육남(‘물길 따라 온 여행’), 이상길(‘마음 담기’), 정기봉(‘청자물가풍경’), 조현영(‘먹의시간’) 작가들에게 돌아갔다.

  또한, 단체상에는 경기도가 최우수상을 차지하였으며, 경상남도와 전라남도가 우수상을, 대구광역시ㆍ광주광역시ㆍ충청남도가 각각 장려상을 받는다.

  시상식은 개막식과 함께 11월 24일 오후 2시에 창원컨벤션센터 3층 제2전시장에서 열리며, 이번 공예품대전에서 입상한 수상작과 함께 역대 수상작들도 11월 27일까지 일반인들에게 공개ㆍ전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16개 시·도의 우수공예품 전시판매관」, 「공예품 오픈마켓」이 열려 공예작가들의 우수한 상품을 직접 만나보고 구매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공예품대전이 공예인의 긍지와 자긍심으로 성장할 수 있고, 국민의 지지와 믿음으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상(정지윤_차곡차곡).jpg

< 대통령상(정지윤_차곡차곡) >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무형유산원 김현숙 사무관(☎063-280-1441), 김용갑 주무관(☎063-280-1456)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페이지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