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문화재 기고

제목
문화재의 뒤안길(끝)- 옥천암 마애보살좌상(서울경제, '21.12.27)
작성자
최나래
게재일
2021-12-27
주관부서
대변인실
조회수
280

문화재의 뒤안길(끝)- 옥천암 마애보사좌상(서울경제, '21.12.27)


태조 이성계가 염원빌던 '보도각 백불'


서울 옥천암 마애보살좌상


글/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유물과학과 학예연구사 최나래


사진(원경).jpg

홍제천 계곡 옥천 바로 앞에 위치한 보물 '보도각 백불'/ 사진 제공 =최나래 


서울 경복궁에 있는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차로 5분 거리에 ‘보도각 백불’이라 불리는 마애불이 있다. 홍지문과 탕춘대성(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인근에 있는 이 마애불의 정식 문화재 지정 명칭은 ‘서울 옥천암 마애보살좌상(보물)’이다. 전면에 조개껍데기 등을 빻아 만든 하얀색 안료인 호분이 칠해져 있어 ‘백의관음’이라고도 불리며, 물 근처에 있어 ‘해수관음상’이라고도 불린다.


고려시대에 조성된 이 마애불은 홍제천 계곡 옥천 바로 옆에 있다. 커다란 바위를 둥글게 파고 5m 가량으로 조성하였는데, 마치 감실 안에 모셔진 것과 같은 모습이다. 보존을 위한 팔작지붕의 보호각에는 ‘보도각(普渡閣)’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는데, 흥선대원군의 글씨라고 전해진다. 길가에서도 훤히 그 모습이 보이는데, 흐르는 물 옆 암반 위 보도각에 모셔져 있는 모습이 자못 이채로워 지나다니는 사람들의 눈길을 끈다.


이런 이유인지 일제강점기에 우리나라를 방문한 영국의 화가 엘리자베스 키스(Elizabeth Keith, 1887~1956)도 그 모습을 보고 작품으로 남겨놓았다. 엘리자베스 키스는 29세 때인 1915년 《뉴 이스트 프레스》의 편집인인 제부 J. W. 로버트슨 스콧과 여동생 엘스펏 K. 로버트슨 스콧이 살고 있는 일본에 잠시 다니러 왔다가 동양의 신비로운 색채에 매료되어 근 10년간 머무르며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펼쳤다.


일본에 머물던 엘리자베스 키스는 1919년 여동생과 함께 우리나라에 처음 들어왔고 일본과는 또 다른 한국의 매력에 이끌려 이후로도 몇 차례 더 입국해 서울, 평양, 함흥, 원산, 금강산 등 곳곳을 돌아다니며 그 모습을 화폭에 담았다. 대개 목판화로 표현된 엘리자베스 키스의 작품은 풍경만 단독으로 묘사된 경우도 있지만 주로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의 모습이 같이 묘사되어 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보도각 백불’이다.

엘리자베스 키스-보도각 백불.jpg

엘리자베스 키스가 1925년 '보도각 백불'을 본 후 그린 '백불'/ 사진제공=문화재청


태조 이성계가 한양에 도읍을 정할 때 여기에서 기도를 올렸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며,고종의 어머니인 흥선대원군의 부인 민씨도 이곳에서 고종을 위해 기도를 올렸다는 이야기가 있다. 

2022년 새해를 앞두고 우리 모두의 행복을 빌어본다. 



첨부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전병관
페이지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