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보도/설명

제목
(국영문 동시배포) 국립고궁박물관, 이달(8월)의 추천 유물로 ‘기린기’ 소개
등록일
2022-08-01
주관부서
국립고궁박물관, 전시홍보과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981

1일부터 왕실의례 전시실에서 관람 가능… 유튜브 통해 온라인 감상도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은 조선시대 왕세자가 행차할 때 의장군이 들었던 깃발인 ‘기린기’를 8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정해 1일부터 ‘왕실의례’ 전시실에서 공개하고, 문화재청과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영상으로도 공개한다.
  * 문화재청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luvu
  *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 https://www.youtube.com/gogungmuseum
  * 의장군(儀仗軍): 조선 시대에 임금의 행차 때에 위엄을 보이기 위하여 부(斧)ㆍ월(鉞)ㆍ개선(蓋扇)
    ㆍ모(茅) 따위를 지니고 호위하던 군사


  기린은 상상의 동물로, 성품이 온화하고 어질어서 살아있는 벌레를 밟지 않으며 돋아나는 풀을 꺾지 않는 등 성군을 상징하는 동물로 여겨졌고, 왕실에서는 왕위 계승자인 세자를 나타내는 상징으로 사용하였다.
  * 성군(聖君): 덕이 아주 뛰어난 어진 임금


  기린의 모양은 말, 사슴, 용 등 시대에 따라 다양하게 변화하는 양상을 보인다.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한 기린기 속 기린은 노루 몸통에 용의 얼굴과 비늘을 가졌고, 소와 비슷한 모양의 꼬리에 말발굽이 있으며, 뿔과 갈기가 있는 모습이다. 이러한 모습은 1892년 고종을 위한 잔치를 기록한 책인 『진찬의궤(進饌儀軌)』의 기린기 도설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 도설(圖說): 그림을 곁들여 설명한 책


  기린기는 약 3m 길이의 대나무에 끈으로 묶어 매달았다. 의장기를 잡고 이동할 때에는 1명이 자루를 잡고 다른 2명이 자루에 연결된 끈을 잡았다. 자루 끝에 기수의 허리나 어깨에 고정할 수 있는 보조 도구인 봉지통(捧持筒)을 끼워 깃발의 무게를 지탱했다. 비가 올 때에는 깃발에 씌우는 우비(雨備)가 있었으며,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깃발을 자루에 감아 청색 무명 보자기에 싸서 보관하였다.
기린기는 조선시대 왕세자 행렬에 사용된 22종 35개의 의장물 중에서 왕세자 의장에서 사용된 특징적인 깃발로, 성군이 다스리는 태평성대를 기대하는 마음이 담겼다.  
  * 기수(旗手) : 군대나 단체의 행진 따위에서, 대열의 앞에 서서 기를 드는 사람


  해당 유물은 국립고궁박물관 지하층 ‘왕실의례’ 전시실에서 관람할 수 있다. 박물관을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국민 누구나 볼 수 있도록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gogung.go.kr)과 문화재청·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에서 국·영문 자막과 함께 해설영상으로 공개한다.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Director: Kim In Kyu), an affiliate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of Korea, has selected “Flag with a Design of a Girin” as its “Curator’s Choice from the Royal Treasures” for the month of August. It will be presented online in a YouTube broadcast on the channels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starting August 1.
*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YouTube: https://www.youtube.com/gogungmuseum
*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YouTube: https://www.youtube.com/chluvu


A flag with a design of a girin was carried by royal guards of the Joseon Dynasty for the procession of a crown prince or his eldest son. Believed to possess a gentle and benign nature to the point of not stepping on living insects or grazing on growing grass, girin have represented a sage ruler since ancient times. The Joseon royal court used the girin as a symbol of the crown prince, the successor to the throne. 


The girinwas broadly depicted as a combination of a horse, deer, and dragon, but its representation varied over time. The image on the flag in the collection of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has the body of a roe deer, the head and scales of a dragon, the tail of an ox, hooves like a horse, horns, and a mane. A similar image can be observed in the illustration of a girin flag in the Royal Protocols on the Banquet for King Gojong in 1892. 


A flag with a girin design was attached to a three-meter bamboo pole with strings. At a procession, one person carried the pole while two others held cords extending from its upper parts. An implement known as a bongjitong was inserted into the lower end of the pole and attached to the waist or shoulder of the flagbearer to support the weight. Each flag with a design of a girin was produced as a set with a rain cover and a wrapping cloth made from blue cotton tabby that was used when the flag was in storage. A distinctive item among the twenty-two ritual objects (in thirty-five pieces) used in the procession of the crown prince during the Joseon Dynasty, a flag bearing a girin reflected wishes for an era of peace and prosperity governed by a sage ruler.


The flag is on display in the Royal Rituals of the Joseon Dynasty Gallery on the B1 floor of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Those unable to visit the gallery in person can still enjoy this month’s Curator’s Choice virtually through a video with Korean and English subtitles available on the museum’s website (gogung.go.kr) and on the YouTube channels of the museum and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of Korea.



8월 기린기.jpg

< 기린기 >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고궁박물관 임경희 연구관(☎02-3701-7631), 김재은 연구사(☎02-3701-7633)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페이지상단 바로가기